1 2 3 4 5

돌궐·위구르와 연합 - 스키타이인들은 인도·이란 계통의 민족이었다. 최근 일부 학자들의 설득력 있는 주장에 의하면 종족의 명칭도 ‘스쿠타(skuta)’라는 고대 이란어에서 나왔으며, 이는 오늘날 영어에서...

bet3/5
Sana26.01.2017
Hajmi3.73 Mb.

돌궐

·

위구르와 연합

,

안록산의

정치

·

군사

개입


더 흥미로운 것은 거기서 출토된 석곽(石槨)과 석상(石床)에 새겨진 조각이다. 거기에는 그들의 일상생활은 물론 연회를 벌이고 수렵을 하는 장면까지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으며, 이들 소그드인과 북방 돌궐인 사이의 친밀한 관계가 강조되고 있다. 이 두 집단 사이의 관계는 당나라 현종 때인 755년 반란을 일으킨 안록산(安祿山)이 가서한(哥舒翰)이라는 장군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회유한 말을 통해서도 잘 드러난다. “나의 부친은 소그드인이고 모친은 돌궐인이다. 그대의 부친은 돌궐인이고 모친은 소그드인이다. 그대와 나는 같은 종족이니 어찌 서로 친해지지 않겠는가?” 서안의 소그드인 묘지 출토자료는 이처럼 두 종족의 통혼이 두 사람에게만 국한된 특수한 경우는 아니었음을 잘 보여준다. 돌궐이 몽골리아 초원에서 힘을 잃자 소그드인은 새로운 패자로 등장한 위구르인과 연합하였다.


그렇다면 소그드인과 돌궐·위구르의 연합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 것일까. 그것은 곧 소그드의 경제력과 유목민 군사력의 결합, 그리고 거기서 생겨나는 막강한 영향력이었다. 예를 들어 안록산은 3개의 절도사직을 겸임하여 북방 변경의 군권을 장악했고 이를 기초로 반란을 일으켰는데, 이 반란으로 당제국은 몰락의 문턱까지 내몰렸다. 그러나 소그드인의 영향력이 정치·군사 방면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었다. 이들의 교역활동으로 인한 경제력은 이미 앞에서 설명했지만, ‘자치통감(資治通鑑)’을 비롯한 중국 측 문헌에 기록되어 있듯이 “시장의 큰 이익이 모두 그들에게 돌아갔다”라든가 “소그드인과 위구르인은 모두 공사(公私)의 큰 우환이 되고 있다”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정도였다.

소그드

문화까지

상품화

중국

상류층에

호풍

유행시켜


이처럼 소그드인이 중국을 정치·경제적으로 잠식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고급 소비자층은 소그드인이 수입해 들어온 이국적인 물품과 문화에 깊이 심취하게 되었고, 그런 것을 즐기고 모방하는 ‘호풍(胡風)’이 크게 유행했던 것이다. 골동품 애호가에게 잘 알려진 당삼채(唐三彩) 가운데에는 소그드 상인이 낙타에 비단을 싣고 장사하러 떠나는 모습, 소그드 출신 주악대가 낙타 위에 앉아서 음악을 연주하는 장면 등도 있지만, 중국인이 ‘호복(胡服)’과 ‘호모(胡帽)’를 착용한 모습도 있다. 또한 중앙아시아 출신의 무희들이 추던 ‘호선무(胡旋舞)’는 백거이(白居易)와 같은 시인의 찬탄을 불러일으켰다. 포도주 역시 당시 최고의 인기상품 중 하나였다. 시인 이백(李白)은 자신이 중앙아시아에서 출생하여 그 쪽 문화에 관심도 있었겠지만, 워낙 포도주를 좋아하여 다음과 같은 시를 남기기도 했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봄바람에 꽃잎이 떨어질 때면, 말채찍을 휘두르며 곧장 호희(胡姬·소그드 여인)에게로 가서 술 한 잔을 마시노라! 장안의 청기문에 가면 호희가 흰 손을 내밀어 부르면서, 손님을 청하여 금술잔에 취하게 하는구나!” 이처럼 소그드인은 여러 지역의 특산품을 중개하고 판매하여 막대한 돈을 벌었지만, 그것에 그치지 아니하고 자신의 문화까지도 상품화하여 중국을 매료시켰던 천재적인 장사꾼이었던 것이다.

/

[

김호동 교수의 중앙유라시아 역사 기행

(9)]

파미르 원정대를 이끈 고선지와 그의 시대

고구려 후예인 唐 맹장 고선지


파미르 넘어 타슈켄트까지 정복


중앙아시아 패권 놓고 압바스 왕조와 탈라스 전투


제지기술자 포로로 끌려가 이슬람권에 첫 제지술 전파


패전 후 황제 호위대장군에 임명 ‘안록산의 난’ 진압 지휘


부관 거짓밀고로 전장에서 참형

,

비운의 영웅으로 남아

▲ 고선지 장군의 활동 무대였던 파미르 산중의 와한 계곡.

오늘날 중앙아시아의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이 접경하는 곳에는 탈라스(Talas)라는 이름의 그리 크지 않은 강이 흐르고 있다. 그런데 지금부터 1250년 전 여기서 거의 10만명의 중국군과 아랍군이 격전을 벌여 중국군이 참패한 사건이 일어났다. 이것이 역사상 유명한 ‘탈라스의 전투’(751)이다. 그때 중국군을 지휘했던 사람이 고구려 유민의 후손이었던 고선지 장군이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이 전투는 중앙아시아의 패권을 누가 차지하느냐를 두고 중국과 이슬람이라는 두 개의 문명권이 충돌한 것이고, 오늘날까지 이 지역 주민의 대다수가 이슬람을 신봉하고 있는 것도 이 전투의 결과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 탈라스전투는 세계사의 전개에서 이처럼 중요한 사건이었지만 그 당시 사람들은 그 의미를 충분히 알지 못했던 것 같다. 왜냐하면 승리를 거둔 아랍 측에서는 이 전투에 대해 거의 아무런 언급도 없을 뿐만 아니라, 수만 명이 몰살당한 중국 측에서도 아주 단편적인 기록만을 남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어떤 사건은 당시 사람들의 눈에는 별로 하찮은 일 같아도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야 비로소 그 중요성이 인식되는 경우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가 고선지 장군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그가 단지 고구려인의 후예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중앙아시아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격돌의 현장에 주역으로 활약했던 그의 생애와 활동이 곧 당시 세계사의 응축된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의 생애에 관한 가장 상세한 기록은 ‘구당서(舊唐書)’와 ‘신당서(新唐書)’ 등 중국의 정사(正史) 속에 포함된 열전(列傳)에 보인다. 이에 의하면 처음에 그의 부친 고사계()는 오늘날 감숙(甘肅)지방에 주둔하던 하서군(河西軍)에 배속된 군인이었는데, 여러 차례 공을 세워 사진장교(四鎭將校)로 승진했다. ‘사진’이란 ‘안서사진(安西四鎭)’을 뜻하는 것으로, 현재 신강에 위치한 네 도시, 즉 쿠차(龜玆)·카라샤르(焉耆)·호탄(于)·카슈가르(疏勒)에 배치된 군대를 말한다. 그 사령부 격인 안서도호부는 쿠차에 있었다. 고선지는 서부전선에 장교로 임명된 부친을 따라 처음으로 서역에 발을 들여놓게 된 것이다.

▲ 고선지 장군의 원정도

그는 20살쯤 되었을 때 ‘음보(蔭補·아버지가 고관일 경우 자식에게 낮은 관직을 임명하는 제도)’로 유격장군(游擊將軍)에 임명되었는데, “용모가 빼어나고 기사(騎射)에 탁월했으며 용맹”했기 때문에 신속하게 승진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것도 한계가 있었으니, 아직 최고사령관인 절도사의 눈에 띄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던 그가 티베트계 출신의 부몽영찰이 절도사로 부임해 오면서 주목을 받아 중책을 맡기 시작했고, 곧 호탄과 카라샤르와 같은 도시를 방위하는 장군으로 임명되었다. 740년경 그는 불과 2000명의 기병을 데리고 천산산맥 서부에 있던 달해(達奚)라는 부족을 정복한 공을 인정 받아 안서부도호(安西副都護)에 임명되고 곧 이어 사진도지병마사(四鎭都知兵馬使)가 되었으니, 사실상 절도사 다음의 부사령관이 된 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의 명성을 내외에 드높인 것은 747년의 파미르 대원정이었다. 오늘날 타지키스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이 접경하는 파미르고원의 해발 4000~5000m 고지를 넘나들면서 혁혁한 전과를 올린 그는 마침내 공로를 인정받아 서부방위 최고사령관인 안서절도사에 임명되기에 이르렀다. 당제국이 고선지가 이끄는 원정대를 이처럼 고산지대로 보낸 까닭은 티베트 지방에서 흥기하여 당의 서부 변경을 압박하면서 중앙아시아 각지로 세력을 뻗침으로써 안서도호부의 목을 죄고 있던 토번(吐蕃)이라는 강국을 견제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파미르 산중에는 20여개의 군소국가가 산재해 있었는데, 이들이 토번의 압력을 받아 당과 관계를 단절하자 당의 서역경영은 심각한 차질을 빚게 되었다. 이에 조정에서는 고선지를 행영절도사(行營節度使)로 임명하고 1만여명의 기병을 주어 토벌을 명령하였다. 현존하는 기록을 통해서 원정과정을 재구성해보면 대체로 다음과 같다.
우선 그는 사령부가 있던 안서(쿠차)를 출발하여 소륵(疏勒·카슈가르)을 거쳐 파미르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총령수착(蔥嶺守捉·타쉬쿠르간)을 지났다. 거기서 20일을 진군하여 파미르강에 이르렀고, 20일을 더 행군하여 오식닉(五識匿·시그난)이라는 곳에 도달했다. 그로부터 남쪽으로 방향을 틀어 호밀(護密·와한) 계곡을 거쳐 연운보(連運堡)를 공략했는데, 이곳은 지형이 험난하고 1만명에 가까운 토번의 병력이 수비하고 있는 데다가 요새 아래로 흐르는 파륵천(婆勒川)의 강물까지 불어서 도저히 접근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고선지는 희생물을 잡아서 강에 제사를 올리고 병사에게는 3일치 식량만 챙기게 한 뒤 도하를 지시했다. 장병들은 모두 미친 짓이라고 생각했지만, 정작 강을 건너고 보니 “사람이 든 깃발도, 말의 안장도 젖지 않은 채” 온전하게 맞은편에 도착했던 것이다. 고선지는 “하늘이 이 반도의 무리를 우리 손에 넘겨준 것”이라고 선포하며 산을 올라 공격을 개시했고, 마침내 5000명을 죽이고 1000명을 생포하는 전과를 올렸다.

고선지는 여기서 더 전진하여 토번의 영향 아래 있던 소발율(小勃律·길기트)에 대한 원정을 강행했다. 그러나 부장이었던 변령성(邊令誠)을 위시하여 더 이상의 행군을 반대하는 사람도 많았다. 고선지는 변령성에게 3000명의 병사와 함께 연운보를 지키라고 남겨놓은 뒤, 자신은 나머지 군대를 이끌고 탄구령(坦駒嶺·다르코트)이라는 곳에 도달했다. 4575m 고도를 자랑하는 이 고개에 올라선 병사들의 눈 밑으로는 깎아지른 절벽처럼 가파른 하행길이 40리나 뻗쳐있었고, 가슴이 내려앉은 병사들은 하산할 엄두도 내지 못했다.


그러나 그 고개를 내려가지 않고는 아노월(阿弩越·야신)과 소발율에 도달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에, 고선지는 기지를 발휘하여 20여명의 기병을 몰래 미리 아노월 쪽으로 보내놓고, 거기서 적군인 것처럼 변장해 당나라 군대를 환영하러 오도록 했다. 그는 이렇게 해서 군사의 사기를 회복시킨 뒤 아노월 성채로 들어가 토번을 추종하던 수령들을 참수하는 데 성공했다. 마침내 747년 음력 8월 고선지는 소발율의 왕과 시집온 토번의 공주를 포로로 잡아 귀환길에 올랐던 것이다.

그는 귀환하는 도중에 부하에게 시켜서 승리를 알리는 고첩서(告捷書·보고서)를 써서 직접 황제에게 보냈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게 된 그의 상관 부몽영찰은 극도로 분노했고, 귀환한 고선지를 면전에 두고 “개의 창자를 먹는 고려노(高麗奴)야! 개의 똥을 먹는 고려노야!”라는 욕을 퍼부으면서, 이제까지 뒤를 돌보아주던 은덕을 모르고 자신을 무시한 채 황제에게 직접 보고서를 올린 그의 방자함을 질책하였다.


이로부터 몇 달이 채 지나지도 않아 조정에서 부몽영찰을 해임시키고 고선지를 신임 절도사로 임명하는 명령서가 도착하였다. 이렇게 되자 부몽영찰은 물론 그에게 고선지를 참소했던 사람까지 모두 두려움에 떨었다. 그러나 고선지는 자기의 옛 상관을 전처럼 공손하게 대했고, 참소했던 부하들에게는 “자네들 얼굴은 사나이 같은데 마음은 여자 같으니 어째서 그러냐?”고 꾸짖고는 지난 일을 잊어버리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것은 그의 호방한 성격의 일면을 보여주는 일화이다.


파미르원정과 고첩서사건은 고구려 출신으로서 갖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노력으로 성공하고자 하는 강렬한 의지와, 그러면서도 하루빨리 공명을 얻고자 하는 조급성도 동시에 갖고 있는 젊고 패기 있는 장군 고선지의 모습을 잘 반영하고 있다.
750년 그는 파미르고원 서쪽에 있는 사마르칸트와 타슈켄트에 대한 원정을 감행했다. 이번 원정의 배경에는 토번이 아니라 아랍의 진출이 있었다. 과거 이슬람 군대가 중앙아시아로 들어와 그곳 여러 도시에 압박을 가했을 때, 궁지에 몰린 왕들이 당나라에 군사적 지원을 요청한 적이 있었다. 황제는 이를 무시했고 결국 이들은 당과 관계를 단절하고 아랍 측에 복속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이제 파미르원정으로 토번의 세력을 꺾은 당제국은 이들을 다시 영향권 아래에 두기를 원했고 그래서 원정이 시작된 것이다.
궁지에 몰린 타슈켄트는 전투를 포기하고 자발적으로 성문을 열었다. 그러나 고선지는 국왕을 포로로 잡아 장안으로 압송시켰고 국왕은 거기서 살해되고 말았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슬슬(瑟瑟·lapis lazuli·청금석)이라는 보석 10여가마, 낙타 5~6마리에 가득 실린 황금과 명마들을 전리품으로 가져갔다. 중국 측 기록에서조차 “성품이 탐욕스러웠다(性貪)”고 평가할 정도였으니, 현지 주민의 반발과 분노는 두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타슈켄트는 다른 도시들과 연락하여 아랍 측에 지원을 요청하고, 함께 연합군을 편성하여 안서사진을 공격하자고 제안하였다. 이제 막 건설된 압바스 왕조는 이에 호응하여 지야드 이븐 살리흐(Ziyad ibn Salih)라는 장군에게 3만명의 군대를 주어 현지에 투입했고, 이 소식을 들은 고선지는 휘하의 군사와 천산 방면에 거주하던 카를룩(Qarluq)이라는 유柱适렝?규합하여 모두 7만명의 군대를 편성하여 아랍군을 맞으러 나갔다. 이렇게 해서 751년 음력 7월 탈라스 회전이 벌어지게 된 것이다.
전투는 아틀라흐(Atlakh)라는 곳에서 벌어졌는데 현재 카자흐스탄 가장 남쪽에 있는 타라즈(Taraz·일명 Aulie-ata, Zambul) 부근이 아니었나 추정된다. 전투는 닷새 동안 벌어졌는데 당군과 연합했던 카를룩이 이반을 하여 당군의 후방을 공격하는 바람에 순식간에 전열이 무너져 버렸다. 대부분의 병사는 전사하거나 포로가 되고 고선지도 겨우 목숨만 살아 나오는 대패를 당하고 말았다. 그리고 이때 아랍군의 포로가 된 사람들 가운데 제지기술자가 섞여 있었고, 이들에 의해 이슬람권에 처음으로 제지술이 전달되고 그것이 결국 유럽까지 전파되었다는 것은 동서문명의 교류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에피소드가 되었다.

▲ 티베트 라싸 조캉 사원의 좌상. 왼쪽부터 네팔공주, 송첸감포, 문성공주.

그가 안서절도사의 직에서 해임된 것은 아마 패전의 책임을 물었기 때문일 텐데, 그 이상의 무거운 처벌은 받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황제의 호위를 책임지는 우우림위(右羽林衛) 대장군에 임명되었고 755년에는 밀운군공(密雲郡公)에 봉해졌다. 그리고 바로 그 해에 안록산의 난이 터지자 조정은 진압을 위해 11만명의 ‘천무군(天武軍)’을 편성하여 고선지에게 지휘를 맡겼던 것이다.
그러나 이 군대는 파미르를 넘나들던 안서도호부의 정예군과는 달랐다. 섬주(陝州)에서 벌어진 반란군과의 일전에서 패하자 고선지는 수도 장안의 방어를 위해 동관(潼關)이라는 요충지를 지키기 위해 퇴각을 결정했다. 아울러 나라의 창고가 적의 수중에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그곳에 쌓아둔 돈과 비단을 병사에게 나누어 주고 나머지는 모두 불태워버렸다. 그러나 이것은 그의 최후를 불러온 빌미가 되고 말았다. 과거 파미르에서도 같이 싸운 적이 있던 변령성이 그를 조정에 고발했고 현종은 당사자의 말을 들어보지도 않은 채 참형을 명령했기 때문이다. 고선지는 퇴각의 죄는 인정할 수 있지만 국고를 사사로이 취했다는 것은 억울하다고 항변했고, 병사들은 함성을 지르며 그의 주장에 호응하는 가운데 마침내 755년 음력 12월 참수되고 말았다.
이처럼 고선지의 생애는 아이러니컬하면서 동시에 드라마틱한 요소들을 갖고 있다. 즉 망국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던 한 고구려 유민의 후예가 당제국의 서부방위 사령관으로까지 승진했다는 점, 고구려를 멸망시킨 당제국이 반란으로 위기에 처했을 때 진압군 총사령관으로 임명되었다가 모함에 걸려 처형되었다는 점 등이 그러하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중앙유라시아의 패권을 두고 제국들이 쟁패하던 역사적 현장의 한가운데에 서있었다. 우리는 그의 생애와 활약상을 통해서 8세기 중반 토번과 아랍의 팽창과 중앙아시아 진출, 이에 대한 당제국의 군사적 대응, 뒤이은 안록산의 반란과 제국의 동요라는 일련의 역사적 흐름을 보다 또렷하게 읽을 수 있는 것이다.  ▒

당제국과

토번제국의

대립


토번이라는 나라는 원래 7세기 전반 송첸감포라는 인물이 세운 나라였는데, 당태종도 그의 군사적 압력에 견디지 못해 641년 문성공주(文成公主)를 보내줄 정도였다. 그러나 양국 사이에 있던 토욕혼(吐谷渾)에 대한 주도권을 두고 다툼이 벌어져, 670년에는 설인귀(薛仁貴)가 이끄는 10만명의 당군이 원정을 갔다가 참패하고 토욕혼은 멸망했으며, 그 여파로 당의 안서도호부 사령부가 함락되는 사건도 벌어졌다. 토번은 그 여세를 몰아 676년에는 감숙과 사천으로까지 밀고 들어왔고, 당은 18만 대군을 보내 이를 막으려 했으나 거의 전군이 사망하는 참패를 당했던 것이다. 그 후 토번의 팽창이 소강상태를 맞긴 했으나 중국의 서부 변경과 중앙아시아를 둘러싼 토번과 당 사이의 줄다리기는 일진일퇴를 거듭하였다. 747년 고선지의 원정도 이 두 제국 사이의 오랜 기간에 걸친 대립의 연장선상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

[

김호동 교수의 중앙유라시아 역사 기행

(10)]

이슬람 세력의 동진과 중앙아시아의 운명

8

세기 중앙아시아

,

아랍과 첨예대치


100

년 ‘피의 역사’끝에 이슬람에 굴복


베두인 유목민 통합한 아랍군

,

페르시아 점령하고 동방경략부 설치


소그드 지방 평정하며 북상… 모스크 짓고 우상숭배 배척


아랍

,

튀르기스 이어 신흥강국 토번

,

당과도 패권 다툼


탈라스전투 이후 파미르고원 서쪽 이슬람 급속 확산

▲ 무그산성에서 출토된 기마병사상. 방패의 일부분이다.

1220년 3월 칭기즈칸이 이끄는 몽골군대가 당시 중앙아시아 최대의 도시라고 할 수 있는 사마르칸트를 포위했다. 도시를 둘러싼 견고한 성벽, 그 주위를 흐르는 강과 해자(垓字·성 주위에 둘러 판 못), 그리고 11만명이라는 막대한 수비병력. 그러나 포위가 시작된 지 불과 며칠 만에 도시는 함락되고 말았다. 몽골군은 다른 도시에서 그러했듯이 며칠간 약탈을 자행했고 다시는 저항하지 못하도록 성벽을 파괴했으며, 귀족과 군인 수만 명을 들판으로 끌고 나가 처형했다. 이렇게 해서 2000년 이상 명성을 떨치며 번영을 구가하던 고대도시 사마르칸트는 지상에서 사라져버렸다. 주민은 폐허로 변해버린 구도시의 남쪽에 새로운 터전을 만들어 살기 시작했고 그것이 오늘날의 사마르칸트가 되었다. 주민은 둔덕으로 변해버린 폐허를 ‘아프라시압(Afrasiyab)의 언덕’이라 불렀는데, 아프라시압은 이란 민족의 전설 속에 나오는 투란(Turan)이라는 북방민족 왕의 이름이었다.
아무튼 칭기즈칸에 의해 지상에서 사라지고 나서 600년이 지난 뒤인 1913년 러시아의 한 학자가 아프라시압 언덕을 조사하여 벽화 몇 점을 찾아냈다.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된 것은 1965년부터였다. 이때 비로소 삼중의 성벽으로 둘러싸인 도시의 구조가 드러나고, 도시 중심부에 있던 궁전과 큰 규모의 가옥이 알려지게 되었다. 특히 궁전 내부에서는 가로·세로가 각각 11m에 이르는 넓은 홀과 사방 벽면에 그려진 벽화가 발견되었다. 입구에 들어서서 맞은편에 있는 서면에는 왕의 즉위식 장면이 그려져 있었고, 남면에는 시집을 오는 외국의 공주와 그 일행의 모습이, 북면에는 수렵하는 장면이, 그리고 마지막으로 동면에는 먼 지역의 생활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즉위식의 주인공은 벽화에 보이는 명문(銘文)을 통해서 바르고만(Vargoman)임이 확인되었다. ‘신당서 서역전’에 의하면 고종 영휘(永徽) 연간, 즉 650~ 655년에 강국(康國)에 강거(康居)도독부를 설치하고 불호만(拂呼 )이라는 인물을 도독으로 임명했다는 글이 보이는데, 이 불호만이 바르고만과 동일인물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런데 우리의 흥미를 끄는 것은 궁정의 홀 입구 맞은편, 즉 서쪽면의 벽에 보이는 그림이다. 즉위식을 묘사한 이 장면에는 주변의 도시나 외국에서 축하차 보내온 사신단의 모습이 보이는데, 놀랍게도 거기에는 한반도에서 간 사신 두 사람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새의 깃털을 꽂은 모자(鳥羽冠)를 쓰고 두 손을 소매에 넣은 공수(拱手)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허리에는 손잡이 끝이 둥근 고리모양을 한 환두대도(環頭大刀)를 차고 있는 모습을 보면 이들이 한반도에서 간 사람임은 분명하다. 물론 고구려·신라·백제 삼국 가운데 어느 나라에서 갔느냐에 대해서 이견이 없는 것은 아니나 대체로 고구려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고, 당나라의 압박을 받던 고구려가 외국의 연맹세력을 구하기 위해 멀리 사마르칸트까지 사신을 파견한 것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다.


아무튼 한반도의 사신과 관련된 다른 문헌자료가 없기 때문에 더 이상 자세한 사정을 알 수는 없으나,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고구려의 지도층이 수천㎞ 떨어진 곳에 있는 사마르칸트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것은 물론 당시 소그드 상인이 중앙유라시아 각지를 무대로 교역활동을 하던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아프라시압, 판지켄트(Panjkent), 바락샤(Varakhsha) 등지에서 발굴된 유적을 통해서 우리는 소그드인이 국제무역으로 축적된 재화로 궁전과 사원을 건설했고, 거리에는 2~3층의 가옥이 즐비할 정도로 고도로 발달된 도시생활을 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이 번영을 구가하던 바로 그때 서방에서 새로운 세력이 출현했으니 그것이 바로 이슬람이라는 새로운 종교를 기치로 내세운 아랍인이었다.

예언자 무하마드에 의해 창시된 계시적 종교 이슬람은 그때까지 부족단위로 나뉘어 서로 대립하고 약탈을 계속하던 아랍의 베두인 유목민을 통합했을 뿐만 아니라, 그 통합된 힘을 집결시켜 외부로 폭발시키는 놀라운 영향력을 발휘하였다. 632년 무하마드가 사망하고 나서 불과 20년도 채 지나지 않아 아랍군은 팔레스타인과 시리아 그리고 이집트 지방에서 비잔틴 제국의 세력을 밀어냈으며, 동방으로는 중동 최대의 강국인 사산조 페르시아를 압박해 들어갔다. 고향을 떠나 정복전에 참여한 아랍 베두인은 낙타 유목민이었기 때문에 정복한 도시 안에 들어가지 않고 사막의 변두리에 집단캠프를 치고 거주하기 시작했다. 이같은 군영(軍營)이 후일 대도시로 발전해 갔으니, 오늘날 이라크의 쿠파(Kufa)나 바스라(Basra), 이집트의 카이로(Cairo)와 같은 곳이 대표적


아랍군에 대항하여 싸우던 사산조의 마지막 왕 야즈디기르드(Yazdigird) 3세는 동쪽으로 도망치다가 마침내 651년에 이란 동북부 후라산 지방의 메르브(Merv)라는 도시에서 암살됐다. 이로써 한때 동로마 황제까지 사로잡는 맹위를 떨쳤던 사산조는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져버렸다. 한편 그를 추격해온 아랍군은 메르브에 동방경략사령부를 세우게 되는데, 오늘날 투르크멘공화국 영내에 있는 이 도시는 바로 중앙아시아로 들어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다. 그곳에서 동북방으로 300㎞ 가면 부하라에 이르고, 부하라에서 동쪽으로 200㎞ 지점에 사마르칸트가 있다.

아랍군의 동방진출은 7세기 후반 내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양상을 보였다. 이따금 아무다리아를 건너서 약탈전을 하고 돌아오는 정도였다. 이슬람 세력이 동방경략에 집중하지 못한 까닭은 칼리프들의 피살, 그로 인한 권력투쟁의 격화, 우마이야 왕조의 성립, 시아파와 수니파의 분열 등 일련의 정치적 혼란이 벌어졌기 때문이었다. 이와 거의 같은 시기에 제작된 아프라시압 벽화에 아랍세력의 그림자가 보이지 않는 것도 아직은 아랍의 진출이 산발적이고 국지적인 성격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8세기에 들어와 아랍의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사정은 달라지기 시작한다. 이라크 총독으로 부임한 하자즈(Hajjaj ibn Yusuf)의 적극적인 후원을 받은 쿠타이바(Qutayba ibn Muslim)는 이란 지방에 주둔하던 아랍과 페르시아인을 규합한 뒤, 705년에는 먼저 힌두쿠시 산맥과 아무다리아 강 사이에 있던 메르브, 발흐(Balkh), 탈리칸(Taliqan) 등의 도시를 점령하여 교두보를 확보하였다. 이어 706~712년에는 부하라를 비롯하여 소그드 지방의 중진도시들을 차례로 경략하였고, 713~715년에는 거기서 더 북상하여 시르다리아 유역까지 진출하였던 것이다. 또한 그는 예전처럼 약탈한 후 돌아가는 일회성 군사작전이 아니라 점령지에 군대를 주둔시키고, 현지에서 병력의 징발과 공납을 의무화하는 등 항구적인 지배체제의 구축을 시도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슬람이라는 유일신교를 믿는 그들은 도시 안에 모스크를 짓고 우상숭배를 배척하는 등, 조로아스터교나 마니교를 신봉하던 현지 주민과 종교적 충돌도 일어나기 시작했다. 이렇게 해서 쿠타이바의 정책은 도시국가의 귀족은 물론이지만 상인계층과 종교인의 반발을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 아프라시압 벽화의 사신도 스케치. 왼쪽 두 사람은 사마르칸트 관리, 그 오른쪽은 통역, 맨 오른쪽 두 사람이 한반도 사신.

결국 중앙아시아의 각 도시들은 아랍에 대항하여 자신을 후원해 줄 새로운 세력을 모색할 수밖에 없었다. 그때 마침 중국에서는 현종이 등극(712년)하면서 주변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을 취하기 시작했고, 718년 부하라의 투그샤다(Tughshada), 사마르칸트의 구락(Ghurak), 쿠메드의 나라야나(Narayana)와 같은 현지의 왕은 중국으로 사신을 보내서 연명으로 군사적 지원과 보호를 요청하게 된 것이다. 이들의 청원내용은 11세기 초에 편찬된 역사서 ‘책부원귀(冊府元龜)’라는 자료에 남아있는데, 이에 대한 현종의 반응은 극히 미온적이었다.
다급해진 이들은 북방의 튀르기시(T?rgish)에게로 눈을 돌렸다. 튀르기시는 천산산맥 방면에서 유목하던 부족인데, 716년 돌궐제국의 카간 묵철(默)이 사망하자 정치적으로 독립하고 중앙아시아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때마침 지원요청을 받은 튀르기시는 720년 퀼 초르(K?l Chor)라는 장군이 이끄는 소수의 기마군대를 파견했다. 이들은 현지 지배층의 지원을 받으며 남하했고, 아랍군과 가벼운 전투를 벌이기도 했지만 곧 철수하고 말았다. 한편 새로 부임한 이라크 총독은 중앙아시아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을 표방하며 721년 늦가을 중앙아시아 경략사령관을 알 하라시(al-Harashi)로 교체했고, 알 하라시의 군대는 722년 여름까지 소그드 지방 전역을 평정하는 데 성공했다.
이 당시 중앙아시아 도시와 주민의 상황은 판지켄트라는 도시 근처에 있는 무그 산성에서 발견된 유물에 의해 잘 알려지게 되었다. 판지켄트는 사마르칸트에서 동남쪽으로 60㎞ 쯤 떨어진 곳에 있는데, 무그 산성은 거기서 다시 서쪽으로 60㎞ 정도 나온다. 1932년 봄 한 목동이 여기서 양을 치다가 우연히 바구니 안에 처음 보는 글자가 적힌 비단조각을 발견하였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본격적인 발굴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그 결과 18.5m×19.5m 크기의 장방형 건물이 드러났고 그 안에서 총 80점의 문서가 발견되었는데, 이곳의 고대 주민이 사용하던 소그드문자로 된 것이 대부분(74점)이지만 아랍문자와 고대 투르크문자로 된 것이 각각 1점씩, 그리고 한문으로 된 것도 몇 점 포함되어 있었다. 이외에도 다수의 목제품과 직물을 포함하여 400여점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소그드인 기마병사의 모습이 그려진 방패는 특히 유명하다. 이것은 지금 모두 러시아의 에르미타주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학자의 연구결과 무그 산성은 아랍군의 중앙아시아 침략과 지배가 강화되던 8세기 초 판지켄트의 군주였던 디바스티치(Divastich)라는 사람이 항전의 근거지로 삼았던 곳이며, 튀르기시의 퇴각과 아랍군의 재진입으로 말미암아 722년 산성은 함락되고 디바스티치도 포로가 되고 말았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된 것이다.
그러나 이로써 아랍의 지배권이 확고하게 다져진 것은 아니었다. 불만에 가득 찬 현지 지배층은 계속해서 튀르기시와 연락을 취했고, 724년에는 시르다리아 강가의 호젠드(Khojend)에서 양측이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갈증의 날(Day of Thirst)’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전투에서 아랍군은 괴멸적인 타격을 입고 중앙아시아 지배도 흔들리게 되었다. 이때부터 8세기 중반에 이르기까지 유라시아의 국제정세는 다시 한 번 크게 요동치기 시작했다. 천산 방면에서는 튀르기시 연합체가 붕괴되고 북방 몽골리아 초원에서도 돌궐제국이 급격하게 쇠퇴했으며, 이슬람권에서는 우마이야조 역시 내적인 분열이 심각해지면서 붕괴를 향해서 치닫고 있었다.
이제까지 중앙아시아를 놓고 대립하던 두 세력이 약화된 틈을 타서 새로운 힘이 개입하기 시작했는데 그것이 바로 토번과 당나라였고 그때 등장한 인물이 바로 고선지 장군이었던 것이다. 따라서 751년 탈라스의 전투는 그에 앞서 100년 동안 계속되던 이슬람세력의 중앙아시아 진출과 점령이 최종적으로 완료되었음을 알리는 사건이었다고 할 수 있다.
탈라스전투가 끝난 뒤 파미르 고원 서쪽의 중앙아시아는 빠른 속도로 이슬람으로 개종하기 시작했다. 9세기에 들어서면서 압바스조의 집권적 장악력이 약화되었을 때 부하라를 수도로 한 새로운 지방정권 사만(Saman)왕조(819~999년)가 건립되었고, 그 지배하에서 많은 수의 주민이 자발적으로 이슬람을 받아들였다. 더욱 놀라운 것은 개종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아서 아랍·이라크·이란 못지않은 높은 수준의 문화적 성취를 이룩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이슬람권이 자랑하는 기라성 같은 인물이 수도 없이 배출되었다.
예를 들어 가장 신빙성있는 무하마드의 언행록을 편찬한 부하리(Bukhari·810~869년), 수학자 호라즈미(Khorazmi·780~850년), 철학자이자 과학자인 이븐 시나(Ibn Sina·980~1037년·일명 Avicenna)와 비루니(Biruni·973~1048년) 등은 모두 중앙아시아에서 태어났고, 이란민족 최대의 서사시인 ‘제왕의 서’를 지은 피르도시(Firdawsi·1020년 사망)는 사만조 궁정에서 활동한 시인이었다. 이렇게 볼 때 중앙아시아는 100년간의 치열한 저항 끝에 이슬람의 물결에 무릎을 꿇고 말았지만, 그 후에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계속된 경제적 발전과 문화적 번영을 보면 그것은 오히려 축복이었다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

중앙아시아

국왕들이

현종에게

올린

상표문

(上表文

)


부하라(安國)의 왕 투그샤다(篤薩波) “최근 들어 대식(大食·아랍)의 도적들이 매년 침입하여 나라에 평안함이 없어졌습니다. 엎드려 바라건대 하늘과 같은 은혜와 풍성한 자애를 베풀어 주시어 저희 신(臣)들을 고난에서 구해주옵시오. 또한 튀르기시(突騎施)에 칙령을 내려서 신들을 구하라고 해주십시오.”

쿠메드(俱密國)의 왕 나라얀(那羅延) “지금 대식이 침공하여 토하라(吐火羅), 부하라(安國), 타슈켄트(石國), 페르가나(拔汗那國) 등이 모두 대식에 복속하게 되었습니다. 신(臣)의 나라 안에 있는 창고의 진귀한 보물, 부락의 백성의 물건을 대식인은 모두 세금으로 거두어 갖고 가버렸습니다. 엎드려 바라건대 하늘과 같은 은혜를 베풀어 대식을 처치해 주셔서 신의 나라에 세금징수를 면케 해 주십시오. 그러면 신들은 대국의 서문(西門)을 오래오래 지키겠사옵니다.”-‘책부원귀’ 권 999

/

[

김호동 교수의 중앙유라시아 역사 기행

(11)]

이슬람 세계의 새로운 지배자가 된 투르크 유목민

이슬람 노예로 팔려온 투르크족


이슬람 제국 주인으로 세계사 호령


가즈나 왕국 세우고 세속군주 뜻하는‘술탄’ 칭호 첫 사용


뒤이은 셀주크 부족 바그다드 점령하고 비잔틴까지 휩쓸어


15

세기 아나톨리아 투르크족 중심

,

오스만 세력 급부상


콘스탄티노플 시작으로 아시아

·

유럽

·

아프리카 휩쓴 대제국 세우며 세계사 뒤흔들어

▲ ‘제왕의 서’에 나오는 삽화. 바흐람 구르가 용을 사냥하는 장면. 14세기 작품. 이스탄불 톱카프박물관 소장

과거 중국인의 세계관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화이지분(華夷之分)’이라 할 수 있다. 즉 세계는 문명의 ‘중화’와 야만의 ‘이적’이 거주하는 권역으로 나뉘어 있고, 역사는 이 두 세계가 충돌하고 갈등하면서 종국적으로 중화의 승리가 성취되어 가는 과정으로 이해되었다. 물론 고대 그리스인도 이와 유사한 문명과 야만의 이항대립적 세계관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고대 중국과 그리스의 세계관에 보이는 ‘야만인’은 분명히 달랐다. 중국의 경우 방위에 따라 이름을 달리 붙여서 동이(東夷), 서융(西戎), 남만(南蠻), 북적(北狄)이라 불렀지만 중화의 문명에 대한 심각하고 현실적인 위협은 뭐니뭐니 해도 북방의 유목민이었던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고대 중국인의 이러한 ‘화이지분’과 매우 흡사한 세계관이 바로 이란인에게서 발견된다는 사실은 매우 흥미롭다. 그들은 자신의 역사가 ‘이란(Iran)’과 ‘투란(Turan)’의 대결 과정 속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란이 중화와 같은 문명세계의 표상이라면 투란은 이적(夷狄)과 같은 야만의 유목세계를 대표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세계관과 역사관이 잘 드러난 ‘제왕(帝王)의 서(書)’라는 책이 있다. 이것은 11세기 초두에 피르다우시(Firdawsi)라는 시인이 이란인 사이에 전설적으로 전해져 내려오던 영웅들의 이야기와 역사상 실제로 출현했던 제왕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하여 운문으로 만든 장편시이며, 지금까지 이란 민족이 자랑하는 민족의 대서사시이기도 하다.
그런데 중국과 이란 두 민족이 이처럼 유사한 세계관을 갖게 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중국인이 만리장성 너머에 있던 투르크·몽골계 유목민과 대결해야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란인 역시 아무다리아강 너머에 있던 유목민과 힘든 싸움을 계속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싸움의 결과는 전설 속 이야기와는 달리 농경민족인 이란 영웅들의 화려한 승리로 점철된 것은 아니었다. 고대 페르시아의 제왕 캄비세스를 전투에서 패사시킨 마사게태족, 알렉산더와 그 후계자들을 괴롭힌 사카족과 쿠샨족, 사산조(朝)의 후방을 유린한 헤프탈족 등은 중국의 한나라나 당나라와 대결했던 흉노와 돌궐·위구르 못지않게 무서운 상대였다. 11세기 초에 쓰여진 ‘제왕의 서’에서 ‘이란’과 숙명적 대결을 벌이는 ‘투란’, 즉 투르크인은 오랫동안 이란인의 세계를 엄습하던 북방의 유목민족 가운데 가장 최후에 등장한 민족이었다.
투르크인이 이란의 변경지역을 압박하며 남하하기 시작한 것은 9세기 후반부터였는데, 투르크인의 진출은 서아시아를 지배하던 이슬람 칼리프 정권의 지배력이 약화되는 것과 시기적으로 맞물려 있었다. 당시 바그다드를 수도로 극도의 번영을 구가하던 압바스조(朝)는 9세기 중반을 정점으로 급격하게 내리막길을 달리기 시작했다. ‘천일야화(아라비안 나이트)’에 등장하는 칼리프의 화려한 궁정은 하룬 알 라시드(786~809년) 시대의 번영을 배경으로 했다고 하는데, 그가 사망한 뒤 제국의 동부와 서부를 나누어 통치하던 두 아들 사이에 벌어진 암투는 칼리프의 위상에 치명적 타격을 가져다 주었다. 아랍인의 충성을 신뢰하지 못하게 된 ??졔湧?‘맘룩(mamluk)’이라 불리는 노예를 모집하여 자신의 친위부대를 조직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원래 이슬람에서는 같은 종교를 가진 신도를 노예로 삼는 것을 금지하거나 억제했기 때문에, 이슬람권 바깥에서 노예를 들여올 수밖에 없었다. 당시 이 같은 노예의 공급지역으로는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가 있었고 거기서 노예가 유입되었다. 특히 중앙아시아 초원지역에서 유입된 투르크 유목민 출신의 노예는 기마와 궁술에 뛰어나 탁월한 전투능력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부족의 질서와 규범이 몸에 배어 있었기 때문에 주군에 대한 충성과 헌신도 널리 인정 받았다.


귀족과 고관의 수요를 충족시켜주기 위하여 중앙아시아의 부하라 같은 도시에는 상설 노예시장이 열리게 되었다. 또한 붙잡혀온 투르크인을 그냥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에게 아랍어를 가르치고 예의범절도 익히게 하여 상품가치를 높인 뒤 시장에 내놓았다고 한다. 이들은 대부분 이슬람으로 개종했지만 그렇다고 노예 신분에서 즉각 해방되지는 못했다. 아무튼 시간이 흐르면서 이슬람권으로 유입된 투르크인의 수는 점점 늘어났고, 특히 바그다드의 칼리프 궁정에서는 그들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기에 이르렀다.

1072년 최초의 투르크어 사전이 바그다드에서 편찬된 데도 바로 이러한 배경이 있다. 현재 신장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도시인 카쉬가르 출신의 마흐무드(Mahmud Kashghari)는 중앙아시아 각지에 흩어져 살고 있는 투르크 부족민을 방문해서 그들이 사용하는 다양한 방언을 수집하여 ‘투르크어 사전(Divan Lughat at-Turk)’을 편찬하였다. 흥미로운 사실은 이 사전에 나오는 많은 단어와 속담을 아랍어로 설명하였고 완성한 뒤에 칼리프에게 헌정한 것이다. 이 같은 사전을 편찬한 것은 바그다드의 칼리프 궁정에 점점 더 많은 투르크인이 모여들었기 때문에 그들의 언어를 알아야 할 필요성이 생긴 이유에서 비롯됐다.


그런데 처음에는 친위병으로 고용되던 투르크인이 칼리프나 왕의 신임을 얻으면서 노예의 신분에서 해방되고 군대 사령관으로 혹은 지방 총독으로 임명받게 되었다. 그리고 이들 가운데 일부는 결국 정치적으로 독립하여 새로운 왕국을 건설하기에 이르렀다. 그 최초의 예가 아프가니스탄과 이란 동북부를 중심으로 세워진 가즈나왕조(975~1187)였는데, 이 왕조의 건설자인 사복 테긴(Sabok Tegin)은 원래 투르크족 출신의 노예였지만 중앙아시아의 사만왕조 치하에서 총독으로 활약하던 인물이었다.
그의 후계자인 마흐무드는 998년 ‘성전(聖戰·jihad)’을 외치며 인도 서북부의 힌두교도를 공격하여 막대한 약탈물을 확보하였고, 이렇게 해서 축전된 재화는 아프간 남부의 수도 가즈니(Ghazni)를 화려하게 꾸미는 데 사용되었다. 아울러 그는 이슬람권 역사상 처음으로 ‘술탄(sultan)’이라는 명칭을 취하였다. ‘술탄’은 칼리프라는 성속(聖俗)일체의 지도자 동의를 근거로 그를 수호하는 세속군주로 정의될 수 있는데, 술탄제의 등장은 칼리프 권위의 약화와 더불어 일어난 현상이었다. 그 뒤 이슬람권의 많은 군주가 스스로 ‘술탄’을 칭하며 자신들의 지배권을 합리화하려고 한 것은 아주 일반적인 현상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가즈나조의 등장은 장차 이슬람권 전체를 덮어버릴 투르크인의 출현을 알리는 서막에 불과했다. 아무다리아강 북쪽의 아랄해와 카스피해 부근에서 유목하던 투르크인 가운데, 오구즈 계통의 방언을 사용하던 셀주크(Seljuk)라는 이름의 부족이 있었다. 이들은 가즈나조의 북방을 압박하면서 남하하기 시작했고, 1039년에는 단다나칸(Dandanaqan·현재 투르크메니스탄 남부)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거둠으로써 새로운 강자로 등장하게 되었다.


▲ 정복자 티무르의 모습 (복원상)

셀주크 부족민은 토그릴(Togril)이라는 수령의 지휘 아래 서진을 계속하여, 드디어 1055년에는 시아파의 부이(Buy)왕조를 무너뜨리고 바그다드를 점령했다. 그리고 자신들은 수니파임을 공언하며 칼리프와 이슬람 공동체의 새로운 수호자를 자처하고 나섰던 것이다. 1087년 칼리프는 셀주크의 군주인 말릭 샤에게 ‘동방과 서방을 지배하는 술탄’이라는 칭호를 하사하였다. 이렇게 해서 투르크인은 이슬람권을 수호하는 ‘칼을 든 사람들’이 된 것이며, 그들은 ‘펜을 든 사람들’인 이란인이나 ‘쿠란을 읽는 사람들’인 아랍인과 구별되었다.
셀주크 부족민의 이동은 바그다드의 점령으로 중지되지는 않았다. 보다 풍성한 약탈물을 획득하기 위해 그들은 서쪽으로 이동하여 이교도의 땅을 찾아 나섰다.
그 결과 비잔틴 측과 충돌이 일어나기 시작했고 마침내 1071년 현재 터키 동부에 위치한 말라지기르(Malazigird·일명 만지케르트)라는 곳에서 전투가 벌어져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게 되고, 비잔틴은 틂づ潁??고원 거의 전부를 상실하여 에게해 연안의 소규모 왕국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아나톨리아 고원 중앙부까지 진출한 셀주크인은 코냐(Konya)를 중심으로 또 하나의 왕국을 건설하게 되었으니, 이를 가리켜 ‘룸 셀주크(Rum Seljuq)’ 왕조라고 부르는 것이다.

그런데 셀주크족의 남하와 함께 열려버린 민족 이동의 문호는 쉽게 닫히지 않았다. 셀주크인이 바그다드를 점령한 뒤에도 중앙아시아의 오구즈계 투르크 유목민은 계속해서 남하하였고, 기마무장집단인 이들의 유입은 셀주크왕조로서도 불안한 요인이 아닐 수 없었다. 그래서 왕조 측에서는 이들로 하여금 제국의 영내를 통과하여 서쪽 변경으로 가서 거기서 비잔틴과의 ‘성전’을 수행하도록 유도했고,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이 갖고 있는 잠재적 위험성을 외부로 발산시키려고 했던 것이다. 당시 그들을 ‘성전사(아랍어로는 ghazi)’라고 부른 것도 이런 연유에서였다. 이렇게 해서 소아시아 반도 서부와 북부에는 투르크 부족집단을 이끄는 ‘베이(bey)’라고 칭해지던 수령이 다스리는 군소왕국이 들어서게 되었는데, 후일 오스만제국을 건설하게 된 집단도 바로 이 같은 변경의 소왕국에서 시작했다.


▲ 투르크어 사전에 삽입된 세계지도. 위가 동쪽, 아래가 서쪽.

셀주크의 뒤를 이어 이슬람권을 제패한 호레즘 역시 투르크인이 세운 국가였다. 셀주크가 1141년 카트완(Qatwan)의 전투에서 패배한 뒤 급격하게 쇠퇴하기 시작하자, 셀주크 술탄의 노예였던 아누쉬 테긴(Anush Tegin)이라는 인물이 자기가 속한 호레즘인을 규합하여 아랄해 부근에 왕국을 세웠다. 호레즘은 13세기 초 셀주크를 완전히 멸망시키고 이슬람권 전체를 장악하였으며, 그 군주는 고대 페르시아 제국의 전통적 계승자를 자임하면서 스스로 ‘샤(shah)’라는 칭호를 취하였다. 그러나 이처럼 욱일승천의 기세를 보이던 호레즘은 동방에서 출현한 새로운 세력, 즉 칭기즈칸이 이끄는 몽골의 공격을 받고 일거에 무너지고 말았다.
호레즘이 무너진 뒤 이슬람권의 상당부분은 몽골제국의 지배 아래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러나 이로써 투르크인의 주도권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당시 이슬람권에서는 몽골인이 굴복시키지 못한 두 지역이 있었는데 하나는 인도 북부의 델리를 중심으로 유지되던 정권이고, 또 하나는 이집트의 카이로를 중심으로 세워진 정권이었다. 흥미로운 사실은 몽골의 기마군단을 막아낸 이 두 세력이 모두 투르크 노예 출신 장군에 의해 건설된 왕조였다는 것이다. 이집트의 맘룩왕조는 명칭 자체가 ‘맘룩’, 즉 노예를 뜻했고 인도 북부의 왕조에 대해서도 영어로는 ‘노예왕조(slave dynasty)’라고 부른다.
뿐만 아니라 14세기 중반 몽골제국이 무너진 뒤 곧바로 서아시아 본토에서도 투르크인의 정치군사적 헤게모니가 회복되었다. 서아시아 전체를 정복하고 중국을 향해 원정을 떠나다가 사망한 티무르는 원래 사마르칸트 부근을 무대로 활동하던 투르크 유목부족의 수령이었다. 티무르가 건설한 제국이 약화될 때 아나톨리아 고원을 중심으로 흥기한 오스만 세력 역시 투르크 부족민에서 출발한 것이었다. 과거 셀주크 시대에 비잔틴 변경 지역에서 ‘성전’을 벌이던 군사집단이 서서히 다른 세력을 병합하면서 국가의 기틀을 쌓기 시작했고, 마침내 1453년 오스만제국의 술탄인 메흐멧(Mehmet)이 콘스탄티노플을 함락시킴으로써 아시아·유럽·아프리카 3대륙에 걸친 대제국이 출현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볼 때 중앙유라시아의 투르크 유목민은 초원을 중심으로 유목생활만 하던 무지한 야만인이 아니었음은 분명하다. 오히려 그들은 이슬람 세계의 심장부로 들어가 그 주도권을 장악함으로써 세계사의 흐름을 바꾸어 놓은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이다.  ▒

제왕의

(Shah-name)


1010년에 피르도시가 35년에 걸쳐 집필하여 완성한 6만행에 가까운 장편 서사시이며, 현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다. 내용은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전반부는 전설시대에 관한 이야기로 최초의 ‘인간’인 가유마르스에서부터 시작하여 이란민족의 전설적 영웅들이 등장한다. 특히 투란의 영웅 ‘아프라시압’과 대결하고 그를 꺾는 루스탐(Rustam)이란 영웅의 활약이 강조되어 있다. 후반부는 엄밀하게 역사적 사실과 일치하지는 않지만 이란 역사상 실존했던 왕조의 군주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알렉산더도 ‘시칸다르’라는 이름으로 이란의 군주로 묘사되고 있다. ‘제왕의 서’는 이란민족뿐만 아니라 인류가 공유해야 할 문화유산이기 때문에 외국의 중요한 언어로는 모두 번역되어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번역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조만간 많은 사람에게 읽힐 날이 올 것이다.

[

김호동 교수의 중앙유라시아 역사 기행

(12)]

중화 질서의 붕괴와 다원체제의 동아시아

당 멸망 후 수세 몰린 중국 ‘中華’ 포기


거란

·

여진 등에 조공 바치며 ‘평화’ 얻어


송나라

,

신흥세력 거란과 굴욕적 ‘전연의 맹’ 맺고 형제 인정


거란 멸망시키고 급성장한 여진엔 ‘신하의 예’ 맹세까지


당 이후 오대십국

,

,

,

,

고려


각각 ‘中華’ 자처


몽골 등장 이전까지


유라시아 동부

,

다원체제로

▲ 거란인이 말을 끌고 가는 모습의 벽화. 내몽골 적봉시 출토.

오늘날 외국인들이 ‘중국’을 칭할 때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단어는 ‘차이나(China)’이다. 물론 이 말이 중국 최초의 통일왕조 이름인 진(秦·Chin)에서 유래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바이다. 그런데 과거에 ‘차이나’만큼이나 널리 사용되었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또 다른 중국 명칭이 있는데, 바로 ‘키타이(Kitai)’가 그것이다. 러시아나 중앙아시아의 주민들은 아직도 중국을 ‘키타이’라고 부르고 있고, 대만의 항공사 이름인 캐세이퍼시픽(Cathay Pacific)의 Cathay도 여기서 나온 것이다. 이 ‘키타이’라는 말은 사실 북방 유목민족의 명칭인 거란(契丹)을 옮긴 것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거란’이라고 읽고 있지만, 원래 이 민족의 이름은 ‘키탄(Qitan)’ 혹은 ‘키타이(Qitai)’로 발음되었고, 중국사에서는 요(遼)라는 나라를 세운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떻게 해서 한족(漢族)도 아닌 북방민족 거란이 중국을 부르는 명칭이 된 것일까. 그것은 당제국의 멸망으로 인하여 동아시아에서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질서가 붕괴된 것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흔히 ‘개원(開元)의 치(治)’라고 회자되는 당나라 현종 대(代)의 영화는 숨을 거두기 직전에 잠시 정신이 반짝 맑아지는 것과 같은 현상이었다. 몽골 초원을 질주하던 돌궐 유목민들의 무릎을 꿇게 한 뒤 중앙아시아를 거머쥐고, 나아가 동방의 일대 세력인 고구려까지 넘어뜨려 한반도를 넘보던 당제국의 위용은 태종(626~649년)과 고종(650~683년)의 시대를 뒤로 하면서 서서히 빛을 잃고 있었다. 측천무후는 천하를 호령하던 일대의 여걸이었음이 분명하지만 고비사막 북방에서 재흥하여 맹위를 떨치던 돌궐제국에 대해서는 속수무책이었다. 현종의 긴 치세(712~756년)는 백성들에게 평화와 안정을 가져다 주었지만, 후일 중국의 고질적인 문제가 되는 절도사(節度使)라는 군벌집단이 등장하는 시기이기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양귀비의 최후를 재촉한 안록산의 반란은 현종대의 태평의 실체가 무엇인지 여지없이 드러내준 사건이었다.

안록산과 사사명이 주도했던 반란(755~763년)은 위구르와 같은 외부 지원군에 의해서 간신히 진압되었지만, 8세기 후반부터 당제국은 태종대의 위용도 현종대의 영화도 상실한 채 일종의 관성의 힘으로 생존을 지속하는 범용한 왕조로 변모하고 말았다. 그 관성의 힘도 875년이 되면서 소금 밀매업자인 황소(黃巢)와 왕선지(王仙芝)의 반란으로 끊어지고 말았지만, 그래도 왕조의 잔명은 904년 마지막 황제가 주전충(朱全忠)에 의해 살해될 때까지 30년이나 더 지속되었다. 중국사에서는 이때부터 960년 조광윤(趙匡胤)이 송(宋)나라를 건국할 때까지 약 반세기를 가리켜 ‘오대십국(五代十國)’이라 부른다. 이것은 화북 지방에 양(梁)·당(唐)·진(晉)·한(漢)·주(周)라는 다섯 개의 왕조가 교대로 흥망하고, 이와 동시에 사천과 남부 지역에 10개의 군소 왕국들이 병립해 있었기 때문에 붙여진 명칭이다. 대단한 혼란기임에는 틀림없지만 한나라가 무너진 뒤 찾아온 남북조 시대에 비하면 분열의 기간은 훨씬 짧았고, 반세기 만에 송나라를 중심으로 하는 중화의 질서를 되찾은 것처럼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상은 중국 중심의 왕조사관이 만들어낸 허상에 불과하다.


황소의 반란군이 낙양과 장안을 함락했을 때 사천으로 ‘몽진(蒙塵)’을 떠난 당나라 황제는 당시 하동(河東)절도사였던 이극용(李克用)이라는 인물에게 진압을 부탁했다. 그는 휘하 군대를 이끌고 883년에는 산서 지방에서 남하하여 장안을 탈환하였다. 그러자 황실은 그를 견제하기 위해 반란군의 항장(降將)인 주전충을 변주(?州), 즉 개봉의 절도사로 임명하였고, 화북의 패권을 두고 두 사람은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주전충과 라이벌 관계에 있던 이극용은 908년 사망할 때 아들 이존욱(李存)에게 ‘세 개의 화살’을 건네주었다고 한다. 하나는 유주(幽州·현재의 베이징)의 절도사인 유인공(劉仁恭), 하나는 거란의 야율아보기(耶律阿保機), 또 하나는 후량의 주전충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 셋을 반드시 멸하라는 유촉이었다. 이존욱은 부친의 유언대로 유주를 함락하고 후량도 멸하여 923년에는 당나라의 정통을 잇는다는 뜻에서 ‘당(唐)’이라는 왕조를 칭하고 스스로 제위에 올랐다. 그러나 북방의 신흥세력인 거란을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거란은 원래 요하(遼河)의 상류인 시라무렌(潢河) 유역에서 유목하던 몽골 계통의 부족이다. 630년경 당 태종이 돌궐을 무너뜨린 뒤 거란족을 통제하기 위해 송막도독부(松漠都督府)라는 것을 두었는데 7세기 말 돌궐의 재흥과 함께 정세는 급변하였다. 황실로부터 이씨 성을 사여 받고 송막도독에 임명되었던 이진충(李盡忠)은 스스로 무상가한(無上可汗), 즉 ‘지고한 카간’이라고 칭하며 당나라에 반기를 들었다. 물론 이것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그러나 그의 꿈은 200년이 지난 뒤 야율아보기에 의한 거란제국의 출현으로 실현되었다.


학자들의 추정에 의하면 거란족은 말(馬)을 토템으로 하는 씨족과 소(牛)를 토템으로 하는 씨족으로 이루어졌고, 전자는 ‘야율(耶律)’씨로 후자는 ‘소(蕭)’씨로 불렸으며, 상호 혼인으로 결합되었다. 따라서 ‘야율아보기’란 말씨족 출신으로 아보기라는 이름을 가진 인물을 뜻한다. 후일 지어진 이야기이겠지만 그의 어머니가 태양이 뱃속으로 들어오는 태몽을 꾸고 출생했으며, 9척 장신의 거구에 300근짜리 활을 당기는 괴력의 소유자였다고 한다.

Do'stlaringiz bilan baham:

©2018 Учебные документы
Рады что Вы стали частью нашего образовательного сообщества.
?


----.html

----1-herbertus-aduncus.html

----2016-havaliman.html

----6---pokazateli-raboti.html

----a--m--paayev--2.html